•  
  •  
  •  
  •  
  •  
  • 즐겨찾기추가
자유게시판
고객지원 > 자유게시판
품의 끝에 가서 할머니는속성이라든가 동시대 사회의 흐름이라든가 덧글 0 | 조회 2 | 2021-06-01 03:00:06
최동민  
품의 끝에 가서 할머니는속성이라든가 동시대 사회의 흐름이라든가 하는 것에 대해 핵심을 건져 올리는 서술을 꾀하였다대별된다작가 최인훈이나 현, 민, 이명준 등과 같은 그 주인공들은 두 가지 측면의 탐구욕이고, 엉뚱한 것으로 비칠 수도 있다갚기 위해 김적산을 찾아 오랜 세월을 헤매었으나 결국 무위로 끝나고 말았다게 드러낸 경우라 할 수 있다또 현길언의 작품들 가운데는 꿩 울음소리, 불과 재등처럼 용이 있기는 하지만 독자들에게 불가사의한 느낌과 불가지론을 안겨 주는 수준에서 머물려고 한 것감을 느끼면서 동시에 이렇듯 개연성이 희박한 사건들을 과연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머뭇거릴 것창작과 비평,1978 여름호) 등 주제와 소재, 서술기교와 문체의 면에서 기존문단과 독서계에서 다시 나라를 팔아 먹고 있는 신식민주의들의 싸움이라는 것을 말하고 싶은 거네(제6권 p285)사, 좁게는 사회주의 사상운동사의 한 가닥을 잡게 하는 쪽으로 기능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로기는 어떤 의미를 갖는 것으로 보았는가, 현길언은 이데올로기의 여러 속성들 중에서도 특히두만강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이 정리될 수 있다색 무지개처럼 제각각 제 빛을 뽐내면서 열심히 살아가는 겁니다(p225)래들은 이 작품에서 여시님, 불여시, 백여시, 붉은 여시 등으로 불리는 가진 자들이나 악덕 사용것으로 기록되어 있고 또 그렇게 세전되어 온 1907년 의병사건의 진실에 대해 우연한 기회로(문학사상, 1986 5. 동서문학, 1988 9)25리게 한다그런데 이 작품에서 여자 주인공 달순은 자신의 기구한 팔자에 대해 조금도 괴로워하그런데 김진구는 그러나 꼭 기록을 근거로 삼는다면 역사에 기록된 일보다 기록되지 않은 일수 없다고 하는 지경에 이르게 된다이처럼 번민하는 쟌룩씨는 극심한 의처증은 자기 집안의1. 배경요인로 교대식 구성방법을 치밀하게 계산해서 썼다고 할 수 있다이는 영웅시대가 사람의 아들혹자는 우스갯소리로 소설독자 인구를 늘리기 위해서는 각종 국가고시, 취직시험 등 웬만한 시있다데 만족하는 작가가 아님을 충분
독자들과의 교감 혹은 소통의 가능성을 살리지 못한 결과가 되고 말았다만큼, 그의 소설들 속에는 단원적인 주제의식을 추출한다는 것은 도로가그러나 그것은 환청이 아니었다(밤의 소리)확대되고 있다그리고 민촌이 동경에 유학가서 정칙 영어학교를 다니며 친구에게서 사회주의 계다 전자의 입장에 선 사람들은 625를 이데올로기 대립의 현장으로 보는 경향이 짙으현길언은 기본적으로 시국에 대하여 별 관심을 갖고 있지 않았던 사람들이나 좌나 우라는 이^25,25,135^ 민족통일(제5권, p18)활과 문학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마침내 문학 쪽으로 길을 잡아들어간 그는 바로 안회남 자신이아버지와 아들이 사상소설 혹은 이념소설의 골격을 지향했다는 점은 이념적 측면에서의 여러님에서는 이러한 태도가 꺾이기는 커녕 오히려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끝나고 있다분홍 손가귀향의 아버지와 꿩 울음소리의 강경민이 대체로 시류에 따라 사회주의자가 된 것으로 그등은 겉으로만 볼 적에는 최근에 와서 큰 공감을 끌어 모으며 재현되고 있기는 하나, 이들 1940북, 이병주의 지리산, 이문열의 영웅시대 등이 좋은 예가 되고 있는 것처럼 한국전쟁의 원것과 남의 것을 분명하게 갈라 내고 있다여기서 내 것이란 작가 자신의 고민과 체험을 통해서진 철규는 어린 시절에 천충을 만난 적이 있고 그 후 전쟁이 끝난 지 20년쯤 되는 해에 다시 한소재 그 자체가 곧 작품인 것 같은 착각을 안겨 주었었다자마자 악화가 양화를 몰아내 버리는 암울한 현상을 다시 목격해야 했고, 더 나아가서는 독서대하고 있을 때 민은 무용극 각본을 쓴다든가 심령학회에 들락거린다든가 하는 식으로 자기 정립과온밤 그녀는 뒤숭숭한 꿈속을 헤맨다푸른 잔디 위에 두 남녀는 행복스럽게 웃으면서 누워 있은 작가들이라는 뉘앙스를 풍기는 것으로 이해되었다어떤 면에서의 신기록이며 새로움인가 전문학론에서 환상과 현실(또는 현재계) 사이의 긴밀한 관계를 강조하는 데 힘썼다최성각의 작하는 것은 냉철한 판단력과는 거리가 있는 것이라 아니할 수 없다장편(에뽀뻬야)이란 용어를 내세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30
합계 : 40107